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심재철 "총선참패 가장 큰 원인, 정부·여당의 매표용 현금살포"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7 14:53
등록일 2020-05-07 14:52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이 앞으로 더 극성 부릴 것“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언론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7일 통합당의 총선 참패와 관련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던 건 정부·여당의 매표용 현금살포였다.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이 앞으로 더 극성을 부릴 것“이라고 밝혔다.

임기 종료를 앞둔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선거 이틀 전 아동수당을 40만원씩 뿌려댔고, 코로나 지원금을 4월 말부터 신청하라며 대통령부터 나서서 100만원씩 준다고 했고, 기획재정부에서 (지원금 지급 대상을) 50%로 잡은 걸 선거 때 70%로, 다시 전 국민으로 확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번에도 포퓰리즘이 위력을 발휘했는데, 앞으로도 포퓰리즘이 크게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고 있다. 모든 선거를 앞두고 정책의 이름으로, 제도의 이름으로 공식적인 포퓰리즘이 극성을 부리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또한, 8일 선출되는 21대 국회 첫 원내지도부에 대해 "유연하면서도 원칙 있게 대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말로는 쉽지만, 현실에서는 대단히 팍팍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여당은 개헌 빼고 다 할 수 있는 상황이다. '국회 선진화법'도 전혀 개의치 않고 무력화시키면서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도대체 얼마만큼 한국의 자랑스러운 모습들이 망가지게 될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당 지도부의 한 사람으로서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이 바라는 개혁과 변화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국민이 원하는 눈높이에 행동을 맞추지 못했다. 그래서 예전의 이미지를 탈각하지 못했다. 바로 그런 점 때문에 이번에 득표에 실패했다"고 진단했다.

심 원내대표는 "말로만 개혁 공천이라 했지만 이기는 공천을 해야 했는데 무조건 바꾸는 게 능사인 것처럼 공천했다"며 차명진 전 의원 등의 막말과 황교안 전 대표의 리더십을 총선 패배의 원인으로 꼽았다.

이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띄우려고 지난달 28일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당헌을 개정하려다가 불발된 것을 두고 "일부의 압력이 분명히 있었고, 바로 그것 때문에 상임전국위가 무산된 안타까운 상황이 됐다. 내일 신임 원내대표 선거에서도 이 문제는 분명히 논점으로 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