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이천 물류창고 화재 책임자 엄정 처벌할 것"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7 13:56
등록일 2020-05-07 13:56

"관계부처는 이런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대책 마련하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세종 간 영상으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이천 물류창고 화재 참사와 관련해 "그간의 화재대책이 현장에서 왜 작동하지 않았는지에 중점을 둬 사고 원인을 철저히 밝히고 그 결과에 따라 책임자는 엄정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서른여덟명이 소중한 목숨을 잃었다.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있어서는 안 될 사고로 큰 상처를 입은 유가족들에 대한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겠다. 관계부처는 범정부 TF(태스크포스)를 중심으로 이런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현장 이행력이 담보되는 근본대책을 조속히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을 언급하며 "게임산업은 대표적인 고성장, 일자리, 수출 산업 중 하나"라며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가 행태가 비대면·온라인·가족 중심으로 변화해 유망한 '언택트' 산업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과감한 규제혁신으로 게임산업의 성장을 돕고, 창업에서 해외시장 진출까지 단계별 지원을 강화하겠다. 관계부처는 민간부문과 함께 대담한 R&D(연구개발) 지원과 투자확대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기관 규정 대상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 전환방안'과 관련해선 "공공기관이 주도하는 신기술 개발에 민간 참여가 보다 확대되고 경제활력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전환은 적극행정, 정부 입증 책임제(규제 존치 이유를 정부가 입증하지 못할 경우 규제를 폐지·완화하는 제도)와 함께 추진할 때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다"며 "규제혁신의 '3두 마차'가 코로나19 극복의 선봉장이 되도록 장관들이 진두지휘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회의 안건인 엔지니어링 산업 혁신 전략에 대해서는 "엔지니어링산업의 스마트화와 디지털화 구현으로 경쟁력을 높여가겠다. 국내시장 창출과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우리 기업에게 더 많은 사업 기회를 만들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