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KB국민은행, 주한미군 韓근로자에 저금리 긴급 대출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5-07 11:05
등록일 2020-05-07 11:04

최대 2000만원 한도… 최저 연 2.70% 금리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KB국민은행이 한미 방위분담금특별협정(SMA)협상 지연으로 무급휴직 상태에 처한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들을 위해 저금리 긴급 대출을 결정했다.

KB국민은행은 오는 11일부터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저금리 긴급 생활안정자금대출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재직기간 6개월 이상인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 중 무급휴직 중인 자다. 

1인당 한도는 최대 2000만원이며, 대출금리는 기존 상품대비 최고 연 1.0%포인트(p) 추가 우대를 제공해 최저 연 2.70%(2020.5.7, 신용등급 1등급 기준, 우대금리 적용 후)다. 

대출기간은 일시상환방식 1년(최장 10년 이내 연장 가능), 분할상환방식 1년 이상 3년 이내다.

신청 방법은 무급휴직 관련 확인서류, 재직증명서 및 소득서류(휴직 직전년도 또는 휴직 직전 최근 1년)를 지참해 전국 KB국민은행 영업점을 방문하면 된다. 

이번 지원은 한시 운영으로, KB국민은행은 추후 홈페이지를 통해 종료 시기를 공지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을 통해 무급휴직에 따른 부담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 지원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