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안철수 "어떤 당과도 손잡아야 하는 게 국회의 작동원리"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7 10:02
등록일 2020-05-07 10:02

"우리가 낸 안을 여당이 동의하면 여당, 야당이 동의하면 야당과 손잡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혁신준비위원회 1차 회의 및 총선평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7일 "국민의당이 낸 정책을 관철하기 위해서는 거기에 동의하는 어떤 당과도 손잡아야 하는 게 국회의 작동 원리"라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열린 토론'에 출연해 '미래통합당과 연대 또는 연합할 의향이 있는가'라는 취지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우리가 낸 안에 대해 여당이 동의하면 여당과 손잡고, 야당이 동의하면 야당과 손잡고 통과시키는 것이 정상적인 방법 아닌가"라며 "우리가 누군가를 따라가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무조건 100% 여당 또는 야당하고만 (연대한다는) 시선들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야권이다. 보수라고 말하지 않았다"면서 "진보가 됐든 보수가 됐든 끊임없이 책임 많은 정부·여당에 대해 비판적 의견을 견지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사익 추구 정치, 편 가르고 싸움만 하는 정치, 국민을 아래로 보는 국가주의적 정치를 바꾸기 위해 정치를 시작했다"며 "지금까지 초심이 변하지 않았다. 이를 바꾸기 위한 시도는 앞으로 계속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