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하이트진로, 법인형 엔젤투자자로 첫 스타트업 투자 단행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7 09:10
등록일 2020-05-07 09:10

전국 맛집 대표 메뉴 판매하는 아빠컴퍼니에 지분 투자 체결
하이트진로, ‘아빠컴퍼니’에 대한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 / 하이트진로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법인형 엔젤투자자로 선정된 이후, 첫 스타트업 투자에 나선다.

하이트진로는 ‘아빠컴퍼니’에 대한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라이프스타일 분야를 중심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상하던 하이트진로는 HMR(가정간편식) 시장이 확대와 O2O서비스 성장 가속화에 주목, 전국 맛집 대표 메뉴를 반조리 형태로 판매하는 아빠컴퍼니의 ‘요리버리’ 서비스의 사업성과 성장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이번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

하이트진로는 2018년 주류업계 최초로 스타트업 컴퍼니빌더 ‘더벤처스’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서초동 본사 사옥에 공유 오피스 ‘뉴블록’을 개설해 다양한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지난해 10월에는 국내 영리기업 최초로 법인형 엔젤투자자로 선정된 이후,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에 일조하고자 유망한 스타트업 발굴과 함께, 관련 기관들과의 파트너십 강화에 힘써오고 있다.

이번에 첫 투자를 단행하게 된 아빠컴퍼니가 운용 중인 요리버리는 TV, SNS 등을 통해 널리 알려진 부산 얼짱쭈꾸미, 공주 청벽집, 춘천 통나무집집닭갈비 등 약 200여 개의 제품을 웹사이트와 모바일앱을 통해 주문, 판매하는 서비스이다. 

맛집 대표 메뉴들을 저렴한 가격에 확보하고, 독점 계약 상품을 확대하는 등 경쟁력과 차별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성장가능성이 큰 기업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 신사업개발팀 허재균 상무는 “다양한 투자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해 100년 기업으로서 신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며 “초기 지분 투자 이후에도 모니터링을 통해 스타트업 육성에 필요한 지원을 하고, 후속 투자 노력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2016년부터 청년창업리그를 매년 개최해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의 성공적인 시장 진입을 위한 전문가 멘토링, 사업 자금 제공 등 스타트업 지원에 관심을 갖고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