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집닥, 인테리어 샘플하우스 프로젝트 진행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7 08:50
등록일 2020-05-07 08:49

인테리어 솔루션이 필요한 고객 대상 오프라인 샘플하우스 운영
인테리어 샘플하우스 프로젝트 진행 / 집닥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전문기업 집닥(대표이사 김성익)이 인테리어 샘플하우스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집닥의 인테리어 샘플하우스는 지난해 광명 구축아파트 입주 박람회와 일산 인테리어 쇼룸, 백련산 힐스테이트 리모델링 박람회에 이은 쇼룸 행사로 인테리어 계획이 있거나 솔루션이 필요한 고객이 오프라인 상에서 집닥 서비스를 체험해 볼 수 있도록 마련했다.

집닥은 프로젝트 진행에 앞서 샘플하우스로 활용될 주거 공간을 공개 접수받는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내에 일정 기간 동안 샘플하우스 공간 지원이 가능한 고객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접수한 공간 가운데 내부 심사와 전화 상담을 거쳐 한 곳을 최종 선정한다.

샘플하우스에 선정된 고객에게는 공사 총 견적 금액의 20% 할인 혜택과 더불어 입주 시 집닥에 제휴 된 우수청소업체의 서비스를 무료 지원한다.  

또한, 샘플하우스 기간 내에 발생하는 관리비와 전기료 등 각종 공과금을 집닥에서 자체 부담한다.

샘플하우스 신청 기간은 오는 20일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집닥 홈페이지 및 앱 내에 이벤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집닥 류민수 사업기획팀장은 “지난해 진행되었던 쇼룸, 박람회 이후 고객들의 긍정적 반응은 물론 추가 요청이 지속해서 발생해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샘플하우스를 통해 더 많은 오프라인 고객이 집닥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기를 바라며, 고객 여러분의 많은 신청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