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강립 "코로나19 생활속 거리두기,국민과 함께 가보는 것"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6 16:36
등록일 2020-05-06 16:36

“새 방역체계의 성공 여부는 국민에게 달렸다”
김강립 제1총괄조정관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와 관련해 "겁만 내고 있으면 갈 수 없는 길이지만, 총선 투표와 같은 성공의 경험을 가지고 국민과 함께 가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강립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새 방역체계의 성공 여부는 국민에게 달렸다”고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생활 속 거리두기는 처음 가보는 길로, 우리나라가 인류가 관심받고 있는 사안을 이렇게 주도하는 것도 처음 아니겠느냐"며 "베끼는 게 쉽지 만드는 건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만든 지침이 빈틈없다고 말하기 어렵다"며 "다소 위험이 있을 수 있지만, 언제까지 격리될 수는 없기에 최대한 합리적으로 방법을 찾아본 것이니 국민이 현장에서 많은 의견을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침을 처음부터 강제적으로 적용해선 안 되고, 가능하면 권고 수준에서 자율적으로 실천하면서 지침이 정착돼야 한다"며 "모든 일상을 정부가 책임질 수 없기에 국민이 함께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학교에서의 에어컨 사용과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등 정부가 결정해야 할 사안이 많지만, 전문가들도 안전 여부를 100% 확신하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정부 당국의 고민이 깊다”며 “멈췄던 일상을 되돌리는 일은 보수적으로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해외에서는 전국 단위는 물론 지역 단위 선거도 취소했는데, 우리는 2천만명 이상의 유권자와 자가격리자 1만명, 생활치료센터 입소자가 참여했는데도 선거를 무사히 치렀다"면서 "우리 국민은 대단하고, 자부심을 느껴도 된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