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낙연 "특수고용직 고용보험 확대 및 국민취업지원제도 법제화는 시급한 입법과제"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6 15:36
등록일 2020-05-06 15:18

"4월 무역수지가 8년 2개월 만에 적자로 돌아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비상경제대책본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6일 "특수고용직과 예술인의 고용보험 확대 및 국민취업지원제도 법제화는 시급한 입법과제"라고 주장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 비상경제대책본부 간담회'에서 "전국민 고용보험제 도입을 둘러싼 사회적 논의가 시작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우리는 한편으로 경제 위기에 비상하게 대응하며 경제 회생의 준비를 서두르고, 다른 한편으로는 사회 안전망을 확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3월 취업자가 10년 10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하고 4월 무역수지가 8년 2개월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며 "우리 경제는 고통의 계곡으로 더 깊이 빠져들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인류의 역사는 코로나 이전과 코로나 이후로 나뉠 것이라고들 말한다. 코로나는 정부의 역할과 산업의 구조 등에 심대한 변화를 불러올 것이고 우리는 그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위원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와 그린뉴딜' 토론회 축사에서 "그린 뉴딜은 본래는 기후 위기에 직면한 인류의 사회적 책임에서 시작됐지만, 최근 발생한 코로나19로 인해 그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장기화되면 정부의 정책적 대응도 효과를 보기 어려워질 수 있다. 긴급 대응으로 정부의 재정 투입이 불가피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보다 근본적인 해답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