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경제위기 극복 위해 '디지털 뉴딜' 추진할 계획"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6 12:17
등록일 2020-05-06 12:08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면서 위기와 함께 기회도 찾아올 수 있어"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디지털 뉴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제4기 공공데이터 전략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관계부처는 비대면 의료 서비스와 온라인 교육 서비스, 데이터 축적·활용 사업, 스마트시티 확산 등 다양한 프로젝트에서의 공공데이터 활용을 적극 지원하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충격이 전 영역에 걸쳐 현실화하는 경제 전시상황"이라며 "다른 측면에서 보면 비대면 소비문화 확산으로 세계 경제의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면서 위기와 함께 기회도 찾아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택근무와 화상회의 등 일하는 방식부터 생산·개발·유통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바로 그 기회"라며 "온라인 쇼핑 등 관련 기업의 실적 상승세도 이를 증명한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디지털 경제의 원천은 데이터로, 디지털 경제는 곧 데이터 경제"라며 "데이터 경제에서는 공공기관이 보유·관리하는 공공데이터가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먼저 자율주행·AI(인공지능) 등에 필요한 고품질 공공데이터와 통합 기업정보·바이오 데이터 등 금융·의료 분야 핵심 데이터를 과감히 개방해 신산업 창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공부문에서 가명 정보의 안전한 활용 확대를 위해 공공부문 개인정보 가명화 지원센터를 설치하겠다. 기존의 공공데이터만으로는 부족하고 민간이 실제 필요로 하는 새로운 공공데이터 생산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해선 민간뿐 아니라 정부 역시 데이터에 기반한 행정체제로 전환해야 한다. 기관 간 데이터 연계·공유 활성화를 위해 '데이터 칸막이' 관행을 혁파하고 기관 간 데이터 제공을 의무화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