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 대통령 "긴급재난지원금, 형편 되는만큼 국민 자발적 기부 참여하길 바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4 16:00
등록일 2020-05-04 16:00

"기부금은 고용유지와 실직자 지원에 쓰일 것"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4일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정부는 지원금 지급대상을 전 국민으로 넓히면서 자발적 기부를 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했다. 형편이 되는 만큼, 뜻이 있는 만큼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하며 "기부금은 고용유지와 실직자 지원에 쓰일 것"이라며 "온 국민이 힘을 모아 경제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기부는 선의의 자발적 선택이다. 강요할 수도 없고, 강요해서도 안될 일"이라며 "기부에서 느끼는 보람과 자긍심이 보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많든 적든 어려운 이웃들과 연대하는 손길이 되고 국난 극복의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발적으로 재난지원금을 기부하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것은 좋은 일이다. 기업의 임직원들과 종교인들 포함하여 사회 곳곳에서 기부의 뜻을 모아가고 있다"며 "일선 지자체에서도 주민들의 기부행렬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들께서 정성으로 모아준 기부금이 필요한 곳, 어려운 국민들을 위해 가장 효과적으로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기부할 형편이 안 되더라도 재난지원금을 소비하는 것만으로도 위축된 내수를 살리는데 기여하는 것"이라며 "국난 극복에 힘을 모으려는 국민들의 연대와 협력의 정신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오늘부터 소득과 상관없이 모든 국민들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 시작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께 드리는 위로와 응원"이라며 "경제 활력에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약속한 대로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하겠다. 저소득층 280만 가구는 신청하는 수고없이 오늘부터 본인의 계좌로 현금이 곧바로 지급되며, 대다수 국민들은 간편한 온라인 신청으로 방문 없이 신속하게 지급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분들은 방문 신청을 할 수 있고 즉시 현장에서 지급받을 수 있다. 한꺼번에 신청이 몰려 불편을 겪지 않도록 5부제도 시행한다"며 "정부는 사상 최초로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들께 빠르고 편하게 전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