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신한아이타스, 디지털 신사업 속도… 자산관리시스템 오픈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5-04 15:52
등록일 2020-05-04 15:09

AI·빅데이터 기반 펀드오류진단 시스템 개발 착수
신한아이타스 CI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신한아이타스가 인공지능(AI)기술 및 빅데이터를 접목한 디지털 신사업을 추진한다.

신한아이타스는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 대비하고 신시장 개척 및 서비스 품질 고도화를 달성하기 위해 디지털 신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먼저, 이 회사는 지식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 지난  4개월 간의 개발과정을 거쳐 지식관리시스템(KMS)을 오픈했다. 

이 시스템을 통해 금융시장의 각종 정보와 20년 간 축적한 백오피스 관련 데이터를 매뉴얼화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자산운용사·리츠운용사·AMC·공공기관· 보험사·증권사 등 고객사에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오는 7월에는 STT(음성문자변환), TA(텍스트 분석) 등 기술 개발을 통해 고객 업무 내용을 분석하고 대응할 수 있는 챗봇 서비스를 추가할 예정이다. 

이를 서비스를 활용해 고객에게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서비스품질 고도화를 이뤄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한아이타스는 AI와 빅데이터 같은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공모 및 사모펀드의 기준가격 오류를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펀드오류진단시스템(ai Bot-FDS, Fund Diagnosis System) 개발에 착수했다.

이 회사는 앞서 기준가 오류 방지를 위해 ‘신탁재산 회계처리 운용지시서 표준화’와 ‘업무 자동화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도입한 바 있다. 

또기준가격 산출 프로세스의 각 단계별 사전 적정성 검증(Validation Check)과 원장 간의 정합성을 진단하는 자가진단(Self-Diagnosis) 프로그램 고도화 작업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신한아이타스는 펀드오류진단시스템 개발을 통해 기존의 룰베이스(정해진 규칙에 따른 검증하는) 방식의 단점을 보완하고, AI와 같은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기준가격 검증시스템의 속도와 정확도를 향상시킬 예정이다. 

회사는 "펀드오류진단시스템 구축 프로젝트가 성공리에 수행될 경우 향후 AI를 이용한 자산평가 검증모델의 표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아이타스는 이번 디지털 신사업의 일환으로 펀드기준가격의 정합성을 검증하는 모형 개발 외에 펀드결산, 보수정합성 체크를 위한 AI 모델을 개발하는 태스크포스도 함께 운영한다.

김창수 신한아이타스 디지털사업본부 총괄 상무는 “지식관리시스템 구축과 챗봇시스템 도입, 펀드오류진단시스템 개발과 같은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해 고객이 실질적으로 느낄 수 있는 혁신을 달성하고, 차별화된 고품질의 전문 서비스를 제공해 펀드기준가격 오류 제로(Zero) 운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7월 시행을 앞두고 있는 기준가 산출 컷오프(Cut-off) 제도에 대비해 효율적인 업무환경을 만들어 직원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워라벨 문화를 조성해 내·외부 고객만족을 극대화하고 장기적으로 고객과의 공생관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