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방역당국 "어린이집 등교수업, 보수적으로 접근할 것"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4 13:56
등록일 2020-05-04 13:56

"영유아는 코로나19라는 감염병에 더 취약할 우려도 있어"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멈췄었던 초중고등학교 등교 수업이 재개하기로 한 가운데, 어린이집 개원은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어린이집의 공식 개원 여부도 최근 확진자 발생 수준, 어린이집의 방역 준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놓고 검토하겠지만, 기본적으로는 좀 더 보수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강립 총괄조정관은 "현재 꼭 필요한 가정은 긴급보육의 형태로 어린이집을 이미 이용하고 있고,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아동의 비율이 50% 정도"라며 "특별히 긴급한 수요가 있음에도 어린이집 이용이 차단되는 사례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린이집은 영아들도 보호하고 있고, 영유아는 코로나19라는 감염병에 더 취약할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학교에 다니는 연령대의 아동들보다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아이들이 더 어리고 이 아이들은 할머니·할아버지들과 접촉 빈도도 더 높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등교 개학과 관련해서는 "저희(정부)로서도 굉장히 어려운 숙제였다. 개학 이후 (코로나19) 감염 발생 가능성은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