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방역성과 일궈낸 것에 대해 우리 모두 자부심 가져도 될 것"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4 09:33
등록일 2020-05-04 09:33

"현장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공직자, 국민 여러분 모두가 영웅"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민주성, 개방성, 투명성이라고 하는 원칙을 견지하면서 이만한 방역성과를 일궈낸 것에 대해 우리 모두 자부심을 가져도 될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생활방역 전환 방침과 관련해 "현장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공직자, 국민 여러분 모두가 영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나 코로나19와의 전쟁은 끝나지 않았고, 단기간에 종식될 수도 없다.이제는 코로나19를 받아들이고 코로나19와 같이 생활하는 새로운 일상을 만들어야 하는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있다"고 말했다.

그는 "솔직히 방역을 책임지는 중대본부장으로서 두려운 마음이며, 희망만이 있는 것은 아니다. 지금은 통제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수준에 가깝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는 위험이 커지는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던 때보다 많은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저와 방역당국은 지금까지와 같이 방역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학교 방역을 가장 높은 우선순위에 두고, 모니터링을 강화해 위험신호가 발생하면 언제든지 거리두기의 강도를 조정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생활 속 거리두기의 성공 여부는 국민들의 협조에 달려 있다. 방심하지 말고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를 습관화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