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부겸 "이천 물류창고 화재, 소방문제 아닌 노동문제"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3 13:15
등록일 2020-05-03 10:52

"노동자의 안전권이 문제"
김부겸 의원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3일 경기 이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참사를 두고 "이천은 소방 문제가 아니고 노동 문제"라며 "노동자의 안전권이 문제"라고 했다.

김부겸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해당 공사의 마감 시한이 다음달 30일이었고 9개 업체가 한꺼번에 들어가 각기 다른 작업을 하고 있었다”며 "건설업은 시간이 비용이니 공기를 맞추려 마구 밀어붙였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우리 사회 시스템 자체가 노동자나 시민의 안전을 희생시켜 건축주나 사업주의 비용을 절감하는 방식에서 못 벗어나는 것"이라며 "시스템을 바꾸지 않으면 이런 사고는 계속 일어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노력과 별개로 정치가 해야 할 일이 있다"며 "노동의 정치가 필요하다. 민주당이 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보정당이 상대적으로 약화된 21대 국회에서 민주당이 노동자를 비롯한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역할까지 맡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38명의 노동자, 특히 코로나로 힘겨웠을 일용직과 타향에서 외로웠을 외국인 노동자들의 영전에 머리 숙여 안식을 기원한다"고 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