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축구선수 김민재 결혼 "아내에게 매달렸다"
정지나 기자
수정일 2020-05-02 20:47
등록일 2020-05-02 20:47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축구선수 김민재가 결혼식을 올렸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일 축구 해설위원 출신 박문성은 `달수네 라이브`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축구선수 김민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김민재에게 유럽 진출 여부 등 여러 이야기를 꺼냈다.  

 

 

 

(사진출처=ⓒ달수네 라이브)

박문성은 유럽 가고 싶은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을 던졌고 김민재는 긍정적인 표정을 지었다. 이어 박문성은 결혼에 대해 슬쩍 언급했다. 그는 "이제 새로운 또 제2의 삶을 또 출발하시는 게 있느냐. 결혼 이야기가 돌고 있다"라고 물었다.  

 

이에 김민재는 아내에게 매달렸다면서 "제가 축구를 할 때보다 더 따라 다녔다"라며 아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김민재는 아내에 대해 "일단 예쁘고 성격도 너무 좋다. 더 말할 것이 있느냐"라고 말했다.  

 

축구선수 김민재와 그의 여자친구의 결혼설은 이전부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됐다. 현재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민재의 결혼식 사진까지 공개되고 있다.  

 

한편 김민재의 결혼 소식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축하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1월에 결혼한다 했는데, 정말 축하드립니다", "김민재 결혼 후에도 승승장구하시길", "결혼하고 보기 좋아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축구선수 김민재는 경주 한국수력원자원, 전북 현대 모터스에서 뛰다가 최근 베이징 궈안에서 활약했다. 그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에서도 뛴 바 있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