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강경화 “中시진핑 상반기 방한, ‘코로나19’로 가능성 낮아져”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28 15:46
등록일 2020-04-28 14:32

"'올해 안으로 조기 방한한다' 기본 원칙 변함 없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강경화 외교부장관은 28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상반기 방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능성이 낮아진 상황"이라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양국 간 기본 합의인 '올해 안으로 조기 방한한다' 기본 원칙은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기업인들 간 예외적인 입국 허용은 필요하다'는 지적에는 "중국과는 (기업인 입국과 관련한) 개별 협의가 있었지만, 이를 제도화 하자는 취지에서 패스트트랙이나 예외 입국 허용 절차를 협의 중"이라고 답변했다.

현재 한미방위비분담금 협상 관련으로 무급휴직 중인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에 대한 인건비 선지급 방안과 관련해서는 "근로자 인건비 문제부터 해결하기 위해 별도의 양해각서(MOU)를 통해 제안했지만 미국 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별도 예산 책정을 해서 인건비를 해결하자는 것도 미국 측이 '법적 근거가 없다'며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부가 주무 부처로 '주한미군 근로자 생활안정지원 특별법'을 추진하고 있다"며 "동시에 한미 간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가 타결돼서 이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도록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