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 대통령 “코로나19 위기, 남북협력 새로운 길”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27 16:51
등록일 2020-04-27 16:37

"가장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남북협력의 길을 찾아 나설 것"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 2년을 맞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남북협력의 새로운 기회일 수 있다. 지금으로서는 가장 시급하고 절실한 협력과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가장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남북협력의 길을 찾아 나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2018년 4월 27일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판문점에서 첫 남북정상회담을 갖고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공동의 목표로 한 판문점선언을 채택했다.

문 대통령은 2년 전 판문점선언을 언급하며 "그때의 감동과 기억이 생생하다. 두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은 전쟁없는 평화로 가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그로부터 지난 2년은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한번 절감하게 하는 기간이었다. 기대와 실망이 반복됐고, 그때마다 인내하며 더딘 발걸음일지언정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해 노력해온 기간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의 실천을 속도 내지 못한 것은 결코 우리의 의지가 부족해서가 아니다.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국제적인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여건이 좋아지기를 마냥 기다릴 수는 없다. 우리는 현실적인 제약 요인 속에서도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서 작은 일이라도 끊임없이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와 김정은 위원장 사이의 신뢰와 평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평화 경제의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현실적인 제약 속에서 할 수 있는 일' 중 우선 과제로 남북 간 '코로나19 협력'을 선정해 "남과 북은 하나의 생명공동체"라며 "남북 생명공동체는 평화공동체로 나아가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코로나19에 공동으로 대처하는 협력에서 시작해 가축 전염병과 접경지역 재해 재난, 기후환경 변화에 공동 대응하는 등 생명의 한반도를 위한 남북 교류와 협력이 적극적으로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