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감신문]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지수-하석진-황승언, 캐스팅 최종 확정!
이재성 기자
수정일 2020-04-27 15:23
등록일 2020-04-27 15:23

 

사진 제공: 임수향=FN엔터테인먼트/지수=프레인글로벌(프레인TPC)/하석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황승언=본인

[공감신문] 이재성 기자=MBC 하반기 기대작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임수향, 지수, 하석진, 황승언이 캐스팅을 최종 확정했다. 기다림마저 설레는 예쁜 조합에 이목이 집중된다.

 2020년 8월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연출 오경훈/극본 조현경/제작 메이퀸픽쳐스)에 임수향, 지수, 하석진, 황승언이 캐스팅됐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갈 수 없는 길, 금기 앞에 놓인 남자와 여자. 그들의 운명과 사랑을 통해 삶의 고통을 이해하고 치유하는 법을 그리는 드라마.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한 형제의 아슬아슬하고 위태로운 그릇된 사랑과 잔혹한 운명에 관한 이야기로 MBC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일찌감치 손꼽힌다. 

먼저 임수향은 지수의 첫사랑이자 세라믹 아티스트 ‘오예지’ 역을 맡았다. 오예지는 평범한 행복을 꿈꾸지만 형제와 사랑에 빠지게 되는 가혹한 운명의 인물.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우아한 가’ 등을 연이어 히트시키며 흥행 보증 수표로 떠오른 임수향의 독보적인 존재감과 ‘내가 가장 예뻤을 때’를 이끌어나갈 그의 믿고 보는 연기력과 활약에 관심이 모아진다. 

지수는 하석진의 동생이자 건축 디자이너 ‘서환’ 역을 맡았다. 서환은 첫눈에 반한 오예지에게 운명적 사랑을 느끼는 인물. 형 서진과 첨예한 대립각을 세울 예정으로 한 여자를 사이에 둔 형제의 긴장감 넘치는 맞대결에 기대가 모인다. 다양한 작품에서 탄탄한 연기력과 함께 자신만의 열혈 청춘 매력을 녹여냈던 만큼, 지수가 풀어낼 뜨거운 청춘 서환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하석진은 지수의 형이자 랠리 드라이버 ‘서진’ 역을 맡았다. 서진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는데 브레이크 없는 질주를 이어가는 상남자로, 아버지의 공방에서 처음 만난 오예지에게 본능적으로 끌리게 된다. 이에 하석진이 임수향, 지수와 함께 불러 일으킬 시너지는 어떨지, 2년만에 정통 멜로로 안방극장에 돌아온 그의 훈훈한 비주얼과 여심을 홀릭시킬 연기력에 관심이 쏠린다. 

마지막으로 황승언은 하석진의 옛 연인이자 마케팅 파트너 ‘캐리 정’ 역을 맡았다. 자신이 후원하던 랠리 팀 수장 서진에게 뜨거운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 인물로, 헤어진 후에도 그와의 질긴 인연의 끈을 놓지 못한다. 그 동안 금수저 사장, 트렌스젠더 등 다양한 캐릭터 연기를 통해 독보적인 걸크러시 매력을 뽐냈던 황승언의 색다른 연기 변신이 기대를 높인다.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제작진은 “임수향, 지수, 하석진, 황승언까지 연기력과 흥행 보증력을 갖춘 대세 배우들이 주연으로 확정돼 마음이 든든하다”며 “눈 뗄 수 없는 흡인력을 가진 작품으로 안방극장에 찾아갈 예정이니 지켜봐달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임수향, 지수, 하석진, 황승언의 캐스팅 확정과 함께 ‘도둑놈, 도둑님’, ‘엄마’를 연출한 오경훈 감독과 ‘대군-사랑을 그리다’, ‘하녀들’을 집필한 조현경 작가가 의기투합한 MBC 하반기 기대작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2020년 8월 첫 방송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