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방역당국 "감염경로 불명확한 코로나19 확진자 늘고있어"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27 11:58
등록일 2020-04-27 11:58

"여전히 경계 늦출 수 없는 상황"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여전히 방역 관리체계 밖에서 발생하는 경로를 알 수 없는 감염에 대한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강립 총괄조정관은 "종합적으로 볼 때 방역 관리체계의 통제력이 점차 회복되는 추세"라고 평가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이는 방역 당국이 파악하지 못하는 코로나19 환자가 지역사회에 여전히 존재하고 있으며, 한순간의 방심으로 또다시 대규모 감염이 확산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고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려면 해외유입을 적극적으로 차단하고 일상 속에서 예방 활동을 철저히 하며, 시설·병원의 집단감염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생활 속 거리두기도 준비 중이다. 생활 속 거리두기는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생활 규범이기 때문에 정부는 법·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김 총괄조정관은 "고용주의 선한 마음을 기대하는 것보다는 사회적·제도적 장치로 정착하는 것이 근본적 조치"라며 "경제적인 부담도 수반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여러 가지 재정적·사회적 영향을 분석하고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총괄조정관은 “지난 주말 야외활동과 실내 종교활동이 재개된 것으로 안다”며 "많은 분이 방역주체로서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셨으나 정부는 여전히 집단활동 증가에 따른 감염이 확산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5월 5일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고 있다. 가급적 모임이나 행사, 여행 등은 자제해 주시고 야외체육시설 등을 이용할 때도 전후에 친목 모임이나 회식 등은 삼가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