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당정, ‘학생 가정 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 등 학교급식 중단 해결책 논의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4-27 10:55
등록일 2020-04-27 10:41

당정, 학생 건강증진 및 학부모 부담 경감, 생산농가와 공급업체 등 지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초·중·고 가정 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당정은 온라인 개학으로 학교급식 중단된 상황에서 학생 건강증진 및 학부모 부담 경감, 생산농가와 공급업체 등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7일 국회 의원회관 306호 정책위회의실에서 ‘학생 가정 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관련 당정협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민주당에서는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오영훈 상임부의장, 조승래 교육위 간사, 박완주 농해수위 간사가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김영철 서울특별시 부교육감이 참석했다.

당정은 이번 협의를 통해 학생 가정에 농산물 꾸러미를 공급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당정은 여건상 추진이 가능한 지역부터 순차적으로 추진한다. 서울, 경기 등 8개 시·도의 초·중·고 학생 364만명을 대상으로 지원한다.

사업예산은 휴업 및 온라인 개학으로 학교 급식이 중단됨에 따라 발생한 무상급식 식품비 가용재원(27일, 약 2717억원) 내에서 추진한다.

공급방식은 ‘현물배송’, ‘온라인쿠폰의 종류선택 및 배송’, ‘농축수산물전문 매장 직접구매 쿠폰 지급’ 등 공급방식으로 다양화 한다.

농산물 꾸러미의 품목은 학생과 학부모의 선호도 및 만족도가 제고될 수 있도록 교육청이 학교와 지자체의 의견을 들어 결정한다.

또한, 품질 및 위생관리를 위해 지자체에서 유관기관과 협조해 전 과정에서 식품위생과 안전관리를 시행하고, 주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교육부와 농림축산식품부에서도 중앙정부 차원의 사업지원단을 운영해, 교육청·지자체와 적극 소통하고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협력해 꾸러미 제작 현장에서 품질을 점검한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학생의 건강증진 및 학부모 부담 경감 뿐만 아니라 급식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납품 농가와 급식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동 사업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 사업추진 교육청, 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협력체계 구축 및 제반절차 준수 등을 조속히 추진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농산물 꾸러미가 안정적으로 추진되도록 지역별 이행상황을 세심하게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