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교육부, 5월초에는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 관련 제반 절차 진행"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27 09:21
등록일 2020-04-27 09:17

"고3·중3 학생 우선 고려해 순차적 등교 방안 집중 의견수렴"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전국 초·중·고의 '등교 개학' 방안이 다음달 중으로 윤곽이 잡힐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교육부는 늦어도 5월초에는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을 국민들에게 알려드릴 수 있도록 제반 절차를 진행해달라"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초·중·고 등교 개학에 대해 "적어도 일주일의 준비기간은 필요하다는 것이 현장의 의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입시를 앞둔 고3·중3 학생들을 우선 고려해 이들부터 순차적으로 등교하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수렴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등교 개학 논의에 대해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과 맞물려 우리 아이들의 등교 개학을 검토중"이라며 "아이들의 안전은 그 무엇과도 타협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기약없는 코로나19의 종식을 기다리며 학생들을 계속 집에만 묶어둘 순 없는 노릇"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수준의 안정적 관리가 유지되고 다른 분야가 일상으로 복귀한다면 등교도 조심스럽게 추진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정말 쉽지 않은 문제"라고 했다.

또한 "온라인 개학을 결정할 때와 마찬가지로 교육계와 지역사회, 학부모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가 중요하다.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이행을 결정할 시기가 다가오고 있어 시간이 많지는 않고 준비기간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등교를 한다면 일선 학교가 준비할 사항이 굉장히 많다. 선생님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업을 진행할 것인지, 물리적 거리는 어떻게 유지하고 급식위생은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 쉽게 넘길 수 없는 세세한 사항들이 한 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오는 30일부터 시작되는 ‘황금연휴’ 기간과 관련해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의 마지막 고비"라며 "우리 사회가 방역과 일상을 조화롭게 병행할 역량이 있는지 가늠하는 리트머스 시험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항공편과 열차, 주요 관광지 예약이 거의 매진이라고 한다. 이젠 국민 모두가 어떻게 스스로와 공동체의 안전을 지켜야 하는지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디를 가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 제주도와 강원도 등 지자체에서는 긴장감을 갖고 방역 준비에 임해달라"고 지시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