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두관 "'성추행 혐의' 오거돈에 민주당 제명조치는 당연"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24 08:40
등록일 2020-04-24 08:40

"성범죄에 대해 처벌수위 획기적으로 높여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24일 "사퇴한 오거돈 부산시장에 대한 처벌은 법에 따라 엄정히 이뤄지겠지만 본인이 사실을 인정한 만큼 민주당의 제명 조치는 당연하다"고 밝혔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SMS를 통해 "민주당 소속 부산시장 사건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렸다.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으로서 그저 송구하고 죄송할 따름"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이런 류의 성추행 사건이 반복되는 상황은 우리 사회가 전체적으로 경각심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이런 사건이 대충 넘어간다는 안일한 인식이 바탕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범인 중 한 사람인 조주빈이 공개된 이후에도 버젓이 불법 동영상을 판매한 사람이 구속됐으며 '처벌 못한다'는 식의 대화가 대화방 내에서 이뤄졌다는 뉴스를 보면 이런 범죄에 대해 처벌의 수위를 획기적으로 높여야 한다는 생각을 안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인류의 절반, 그러나 역사적으로 차별 받아온 여성들이 인간으로서 평등하고, 성적 차이를 넘어 모두가 똑같이 행복한 대한민국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부산시장 사건의 피해자가 말했듯이 '가해자는 처벌받고 피해자는 보호받는' 단순한 상식이 엄격히 지켜지는 게 그 첫걸음이자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