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총리 '취임 100일'…"배움의 시간, 국민은 제 스승"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22 08:40
등록일 2020-04-22 08:39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신명 다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취임 100일을 맞은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00일은 제게 '배움의 시간'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전례 없는 위기는 제게 배움의 기회였고, 국민 여러분은 제게 스승이었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22일 SNS를 통해 "(100일동안)정신없이 보냈다. 취임 하자마자 광풍처럼 휩쓴 코로나19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일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노사 협력을 이끌고 고용·사회 안전망을 더욱 강화하겠다. 취임 때 말씀드린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신명을 다할 것"이라며 "경제를 살리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융자를 받기 위해 새벽부터 줄을 서서 기다리던 모습을 보고 몹시 가슴이 아팠다. 지금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 SNS 캡처

그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배려와 연대의 끈을 놓지 않는 국민들에게서 희망을 배웠다"며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의료인과 방역대원, 자원봉사자들에게서 헌신을 배웠고, 초유의 사태를 겪으면서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소임을 다하는 공직자 여러분에게서 열정을 배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대구에 상주했을 때를 언급하며 “대도시 대구는 멈춰선 것 같았다. 하루하루 사투를 벌이는 시·도민과 의료진을 보면서 잠을 이루지 못한 날이 많았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누구보다 상처받고 가장 힘든 시기를 보냈을 대구·경북 주민들은 마스크 수급이 가장 불안했던 때마저 질서와 침착함을 보여줬다. 대구의 품격과 경북의 의연함은 코로나19 극복의 각오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마스크 5부제 도입과 병상 확보·생활치료센터 도입으로 치료체계 재구축, 사상 첫 온라인 개학 추진 등의 아이디어와 결단은 그 산물"이라고 전했다.

정 총리는 “어제는 서울·경기·대구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 신규 확진자가 1명도 없었다는 반가운 소식도 들렸다"면서도 "그러나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다시 한번 각오를 다진다. 제게 가르쳐준 희망과 헌신, 열정의 씨앗이 결실을 맺도록 배전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빈틈없는 방역으로 국민의 일상을 반드시 되돌려 드리겠다"고 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