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상현 “김정은, 심혈관 질환 관련 수술한 것 맞는 듯”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21 16:43
등록일 2020-04-21 16:10

"김 위원장 신변에 이상설 제기될 만큼 징후가 있는 건 사실"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윤상현(무소속)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상태가 위중하다는 소식과 관련해 “심혈관 질환에 대해 수술을 한 것은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윤상현 위원장은 21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 정통한 사람들(에게서 들어)보면 어떤 사람은 발목 수술을 받았다고 하고, 어떤 사람은 코로나19 관련해 묘향산에 자가격리돼 있다고 하고, 어떤 사람은 심혈관 질환에 대한 시술을 받았다고, 그렇게 위독하지 않다고 하는 사람도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 소스는 아니고, 북한의 정보를 가장 잘 알고 있는, 가장 정통한 사람"이라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김 위원장 신변에 이상설이 제기될 만큼의 징후가 있는 건 사실"이라며 "이상 징후가 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서는 "최고인민회의를 4월 10일에 하기로 했는데, 12일로 연기했다. 12일로 연기했는데도 김 위원장이 참석을 안 했다"고 설명했다.

또 "태양절(김일성 주석 생일)에 금수산 기념궁전에 가는데, 지난 15일에는 거기도 안 갔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한에서 평양시를 완전히 봉쇄한 상황"이라며 "국가보위부를 통해 (봉쇄) 조치를 취했는데 바로 며칠 전"이라고도 했다.

윤 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심혈관 수술을 2년 전에도 한번 한 적이 있다"며 "최근 김여정이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하다가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으로 간 것도 후계자로 점지해서 키우겠다는 건데, 이런 김여정의 위상 상승과 더불어 북한 내부에 이상 기류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평양의 현재 상황, 다른 군사적인 상황까지 고려하면 (정부 발표대로) 그렇게 쉽게 사실이 아니라고 할 정도는 아니다"며 "여러가지 제가 알고 있는 정보에 의하면 분명히 뭔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