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원이 당선인 "목포 시민의 요구와 여론, 의정활동 기본으로 삼을 것"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4-21 12:22
등록일 2020-04-21 12:20

"초심 잃지 않고, 반드시 약속 지키는 국회의원 될 것"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목포 국회의원 당선인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김원이 목포 국회의원 당선인이 “목포 시민의 요구와 여론을 의정활동과 지역구 활동의 기본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김원이 당선인은 21일 서면 인터뷰를 통해 “초심을 잃지 않고 지역 주민의 지지와 성원을 가슴깊이 새기겠다. 겸손한 열정으로 목포시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당선인은 공약과 관련해 “선거 기간 목포시민께 약속한 공약을 최선을 다해 실천할 것이다. 목포가 가진 문화적 자산과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경제적 성장의 활로를 찾는 일에 역점을 두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에 등원하면 시민께 약속한 공약들의 입법 검토, 예산 확보 등의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우선 순위를 정하겠다. 중요도도 감안해 순차적으로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목대의대 유치, 목포역 지하화, 기아차 유치 등 시민 관심이 높은 사안에 대해 주도면밀하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알렸다.

김 당선인은 특히, 반드시 약속을 지키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했다. 그는 “목포시민의 선택을 받은 시민의 일꾼으로서 약속은 반드시 지키겠다. 선배정치인들이 지역발전을 위해 뿌려 놓은 씨앗을 잘 가꾸고 수확해 더불어 잘사는 목포의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총선에서 목포시민들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과 정권재창출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라는 과제를 주셨다. 또한 새로운 목포발전의 획기적 전기를 마련하라는 엄중한 명령을 주셨다. 집권여당 국회의원 후보로서 시민통합과 통 큰 지역발전,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개혁 완수를 위한 길을 흔들림 없이 가겠다”고 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