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고객사 對이란 위장거래 놓친 기업은행, 美에 1000억 벌금 합의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4-21 10:18
등록일 2020-04-21 10:16

충당금 내에서 납부 예정
IBK기업은행 본점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IBK기업은행이 자금세탁방지법 위반 혐의로 미국 사법당국과 1000억원대 벌금에 합의했다.

이 은행은 한국 무역업체 A사의  대(對)이란 위장거래를 적시에 파악하지 못한 혐의로 당국의 조사를 받아왔다.

21일 기업은행을 비롯한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뉴욕지점의 자금세탁방지 프로그램 미비 등을 사유로 미국 검찰·뉴욕주금융청과 각각 5100만 달러·3500만 달러 규모의 제재금에 합의했다. 

이번 벌금 합의로 기업은행 뉴욕지점은 기소 유예 처분을 받고, 수년간 이어온 조사를 모두 종결지었다.

앞서 미국 사법당국은 지난 2014년 5월부터 A사에 대한 대이란 위장거래와 기업은행에 대한 자금세탁방지법 위반 혐의를 조사해왔다.

조사 결과 A사는 이란과 제3국간의 중계무역을 하면서 2011년 2월부터 7월까지 기업은행의 원화결제계좌를 이용해 수출대금을 수령한 후 해외로 미 달러화 등을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업은행 뉴욕지점은 자금세탁방지 프로그램이 미국 법령상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 받았으나, 범행 묵인 등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

기업은행은 이미 적립된 충당금 범위 내에서 제재금을 납부한다는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현재는 뉴욕지점의 자금세탁방지 프로그램이 적절한 상태에 있는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금융기관으로서 관련 법령 준수는 물론 국내외 관계 당국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자금세탁방지 등 컴플라이언스 시스템을 더욱 효과적으로 개선‧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