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韓, 코로나 사태 정상화 이르면 5월… 세계 점유율 높일 기회"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4-13 11:37
등록일 2020-04-13 11:31

상반기 유통·교육, 하반기 제조업 반등 기대 관광/숙박업 정상화 지연… 인프라 재구축 상당 시일 소요 코로나19 확진자 재증가 시 회복시점 예측 무의미

 

픽사베이 제공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코로나19 사태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단계로 악화하면서 전세계 경제에 '적신호'가 켜진 가운데, 한국은 이르면 5월부터 정상적인 경제활동으로의 복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이것이 실현될 경우 세계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 내수비중 높은 유통업 가장 빨리 회복

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13일 발간한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소는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대유행하면서 내수·서비스 산업뿐 아니라 철강·조선 등 제조업 부문의 업황도 크게 악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중국의 사례를 감안할 때 한국은 빠르면 5월부터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봤다. 

연구소는 "주요국보다 빠른 정상화가 이뤄질 경우 세계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방역실패로 확진자가 재차 증가할 경우 비슷한 격리과정을 다시 진행해야 한다는 점에서 정상적인 경제생활로의 복귀시점을 예측하는 것이 무의미해진다"고 강조했다.

주요 업종 회복 시기 표/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주요 업종별 회복시기는 ▲교육(2분기)  ▲화장품, IT소비재(3분기) ▲유통업, 자동차(3~4분기) ▲정유/화학, 해운/항공(4분기)를 예상했다.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관광/숙박업의 경우 해외 이동 금지 장기화와 경기침체로 정상화 시점이 내년까지 미뤄질 것으로 판단했다.

세부적으로는, 국내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일 경우 정부의 소비진작책과 억압수요(pent-up demand) 회복 등으로 내수비중이 높은 유통 등 서비스업의 회복이 가장 먼저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홈코노미(집에서 소비활동을 온라인으로 해결하는 행태)와 언택트 소비(불필요한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는 소비) 문화가 새로운 구매 패턴으로 정착될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산업의 경우에도 비대면 교육 서비스의 매력도가 높아지면서 에듀테크 시장의 중장기적인 안정 성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자동차와 조선업 등 제조업은 완성차 생산차질과 선박 발주 심리 위축 등으로 업황부진이 심화되고 있으나, 경제활동이 정상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하반기 이후로 완만한 반등이 예상된다고 판단했다.

◇ 항공·관광 등 회복 지연… 정유업 어려움 가중

 국내 항공업계의 경우 인수합병(M&A) 등을 통한 저비용항공사(LCC) 대형화 등 구조재편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관광/숙박업의 경우 팬데믹이 종료되더라도 로컬 관광업자의 폐업 등으로 인프라 재구축에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봤다. 

정유/화학업은 수출의존도가 높은 산업 특성상 전 세계적으로 사태가 안정된 이후에야 업황 회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파악했다. 현재 정유/화학업은 팬데믹으로 인한 수요둔화에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의 증산으로 인한 공급과잉이 겹치면서 주요 제품의 마진이 손익 분기점 이하로 내려가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안혜영 연구위원은 “특히 정유업의 경우 화학업에 비해 재무 안정성이 허약한 상황이기 때문에 업황 악화가 장기화될 경우 타격이 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유통망 변화 표/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 "글로벌 공급·유통망 중심으로 변화 불가피"

한편 연구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공급망과 유통망의 변화도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요국 공장의 연쇄적 셧다운(일시적 가동중단)으로 부품공급 중단 및 생산차질이 빈번해 짐에 따라 적시공급(Just-In-Time) 시스템에 대한 재고와 주요산업의 부품·소재의 공급선 다변화로 위험을 분산할 유인이 확대될 것이라는 진단이다. 

유통망의 경우에도 인적·물적 이동 제한의 장기화로 인한 물동량 감소로 재무구조가 튼튼한 대형업체 위주로의 사업재편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영준 산업분석팀장은 "적시공급(JIT) 시스템에 대한 재고와 공급선 다변화 등은 기업의 비용 부담을 가중시킬 우려가 높다"면서 "항공산업의 경우 저비용항공(LCC) 업체를 중심으로 실적악화 및 재무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