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가 널뛰는 코로나 테마주… 금융당국 "불공정거래 엄정 대응"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4-10 17:54
등록일 2020-04-10 17:51

금융당국, 코로나 테마주 주의보 발령 / 픽사베이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거래소는 '코로나19' 테마주 모니터링을 대폭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모니터링 결과 발각된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1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관련 마스크·진단·백신·세정·방역 종목, 이른바 '코로나 테마주'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유입되며 주가가 급등락하는 등 변동성이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코로나 확산 영향과 무관한 회사나 사업실체가 불분명한 회사가 코로나 테마주로 부각되는 등 투자자 피해 발생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일례로 마스크 회사로 잘못 알려진 A사는 코로나 사태 발생 초기 코로나 테마주로 알려지며 주가가 단기간 급등(약 300%) 했으나, 이후 급락했다.

체외진단기 생산업체를 자회사로 둔 B사 역시 코로나 테마주로 분류되며 주가가 롤러코스터를 탔다.

금융당국은 이같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금융감독원·한국거래소에 설치한 루머단속반을 적극 가동해 증시 악성루머 등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매매거래와의 연관성을 엄정하게 점검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관련 호재성 계획을 발표한 후 대주주 보유주식 처분, 차명계좌 등을 활용한 이익편취 등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높은 행위를 집중 점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당국은 주식매매 목적이 없는 풍문 유포의 경우에도 자본시장법상 ‘시장질서 교란행위’로 과징금 부과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2개월간 코로나 테마주 주가 변동표 / 금융당국

이와 함께 주가가 급등락하는 코로나 테마주에 대해 '투자주의/경고/위험' 지정 등 시장경보를 발동하고, 테마주 관련 불건전주문계좌에 대해서는 신속한 예방조치를 실시 중이다.

코로나19 문제가 부각된 후 관련 테마주 69종목 중 54종목에 대해 총 146회 시장경보를 조치했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나아가 불공정거래 혐의가 포착된 2개 종목에 대해 심리 절차에 착수했으며, 혐의가 확인될 경우 본격적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코로나 테마주는 주가 등락률이 현저하게 크고 예측이 어려워 투자위험이 매우 높으므로 투자 시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코로나19 피해 예방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과 함께 금융당국은 투자자의 불안감을 이용한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행위 및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