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학원운영 중단 권고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08 16:46
등록일 2020-04-08 16:46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지켜지지 않고 있어 강화된 조치 필요"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공무원 시험 학원인 공단기 학원 9관 건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학원이 폐쇄됐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학원이나 교습소 등에 대한 시설 운영을 중단할 것을 8일 권고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유흥시설, 학원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지켜지지 않고 있어 강화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날 서울 노량진 대형 공무원 시험 학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20대 남성)가 나왔다. 

이 확진자는 지난 6일 학원에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으며 방역당국은 확진자와 함께 강의를 들은 69명 전원의 검체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달에는 서울 강남과 신촌에 있는 김영편입학원 강사, 도봉구 방학3동 눈높이 신동아학원 강사 중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기도 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학원은 실내 밀폐된 공간, 근접한 거리에서 비말이 노출될 수 있는 상황이어서 위험도가 상당히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편, 강화된 조치에 따라 전국 학원, 교습소 등이 운영을 하려면 강사 및 학생이 전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강의 수강 시 학생 간 간격은 최소 1∼2m 이상이 유지돼야 한다.

정부는 현장 점검을 통해 학원 및 교습소에 방역 지침을 어기는 사례가 발생할 경우에는 집합 금지를 발령하는 등 집단감염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