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코로나19 확진자 재급증 가능성에 대해서도 준비중"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08 17:38
등록일 2020-04-08 14:45

"신규 확진자가 50명 내외로 유지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 신호"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가 최근 사흘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0명 안팎인 것과 관련해 ‘긍정적인 신호’라고 평가하면서도 확진자가 다시 급증할 수 있는 '제2차 파도'에 대해서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신규 확진자가 50명 내외로 유지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인 신호"라며 "이러한 추세가 지속된다면 중증환자에 대한 안정적인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김강립 총괄조정관은 "2월 18일 31번 환자 발생 이후 신천지대구교회 신도를 중심으로 확진 환자가 급증하며 방역망의 통제를 벗어났던 환자 발생 경로도 점차 통제범위 내로 회복되는 중"이라며 "완치돼 격리 해제된 환자들도 6800명에 근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코로나19의 확산 위험이 여전히 존재한다는 사실도 잊지 않기를 당부드린다. 어제 200번째 사망자가 발생해 치명률이 계속 증가하는 것은 보건당국으로서 매우 가슴 아프고, 주목해야 할 대목"이라고 전했다.

그는 "특히 80대 이상의 고령층 사망률이 20%가 넘었다는 점을 주목한다면 이분들의 피해와 사망을 최소화하는 것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중요한 숙제"라고 강조했다.

또한 "어떠한 이유로든 많은, 많은 역학 전문가들이 염려했던 소위 '제2차 파도'가 올 수 있다는 가정을 전제로 대비하고 있다. 병상과 인력, 장비, 권역별 의료체계를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이나 미국, 일본 등의 사례를 보면 코로나19는 늘 방심하고 느슨한 틈을 비집고 들어와 폭발적으로 감염자를 확산시키는 무서운 파괴력이 있다"며 "작고 긍정적인 지표가 '이제 경계를 늦춰도 된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지지 않고, 국민 여러분이 방역당국에 귀 기울이고 일상에서 실천을 통해 큰 피해를 함께 막아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