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감신문] MBC ‘라디오스타’ 임영웅X영탁X이찬원X장민호, 2주 연속 水夜 들썩 예고! 트로트 흥 폭발 2탄 관전 포인트!
이재성 기자
수정일 2020-04-08 11:28
등록일 2020-04-08 11:28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공감신문] 이재성 기자=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2주 연속 수요일 밤을 들썩일 예정이다. 지난주에 이어 이들이 선사할 트로트 흥 폭발 2탄의 관전 포인트가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오늘(8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지난주에 이어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하는 ‘오늘은 미스터트롯’ 특집으로 꾸며진다.

 

지난주 수요일(1일) 밤 ‘미스터트롯’의 주역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라디오스타’에 등장했다. 등장만으로 화제를 불러모은 이들은 반전 예능감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졌다. 이날 시청률은 2부 10.6%, 최고 11.3%(수도권 기준)까지 오르는가 하면 화제성 역시 높은 순위를 기록해 의미를 더했다.

 

이번 주 역시 상승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먼저 4인방의 릴레이 무대가 계속돼 ‘미스터트롯’의 감동을 재현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먼저 마이크를 쥔 임영웅이 장민호의 ‘남자는 말합니다’를 선곡,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이번 주는 영탁의 ‘찐이야’, 이찬원의 ‘계단말고 엘리베이터’, 장민호의 ‘상사화’ 무대가 기다리고 있어 팬들을 설레게 한다. 이들은 “‘미스터트롯’ 공연 통틀어서 오늘이 제일 떨려!”라며 긴장된 모습을 감추지 못했지만, 명불허전 실력으로 재미와 감동을 넘나드는 무대를 보여줬다고 전해진다.

 

두 번째로, 4인방의 과거사가 낱낱이 공개된다. 알려진 바와 같이 이들은 지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다사다난한 인생을 살아왔던 터. 이들의 과거 이색 이력부터 트로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까지 최초로 공개되는 4인방의 흥미진진한 인생을 엿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이들의 예능 진(眞)을 향한 싸움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한다. 지난주 ‘미스터트롯’ 진, 선, 미를 향한 불타는 질투심을 보여주며 예능 진(眞)의 강력한 후보로 떠오른 장민호. 이번 주에는 동생들의 반격이 시작돼 대접전이 펼쳐질 예정이어서 관심이 쏠린다.

 

뿐만 아니라 4인방의 팬심 저격 필살기도 공개된다. 팬들을 위한 사랑을 담아 각양각색 제스처를 선보인 것. 그러나 오히려 MC들의 취향을 저격하며 스튜디오를 한바탕 뒤집어 놓았다는 후문이다. 특히 안영미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박장대소를 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의 트로트 흥 폭발 2탄은 오늘(8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