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감신문] 글로벌 합작 초대형 스포츠 예능 '캐시백', 격투기-빙상-씨름-농구-수구-체조 18인의 선수단 전격공개!
이재성 기자
수정일 2020-04-08 11:14
등록일 2020-04-08 11:13

 

사진제공=tvN

[공감신문] 이재성 기자=tvN이 새롭게 선보이는 글로벌 합작 프로젝트 ‘캐시백(Cash Back)’이 18인의 선수단을 전격 공개하며 기대감을 더한다.

 오는 19일(일), 26일(일) 2주간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캐시백(연출:김인하, 총 2부작)’은 CJ ENM과 미국의 대표적 TV프로그램 제작사 버님-머레이 프로덕션(Bunim-Murray Productions)이 공동으로 포맷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국가대표급 운동선수들이 각 코스마다 걸려 있는 상금 ‘캐시몬’을 쟁취하기 위해 육탄전을 벌이는 피지컬 욕망 스포츠 게임쇼.

1200평 대형 금고 모형의 세트장을 배경으로, 다양한 분야를 대표하는 운동선수들이 최대 3000만원의 상금을 놓고 치열한 대결을 펼친다. ‘캐시마스터’ 김성주와 ‘캐시걸’ 김민아의 진행과 함께 격투기, 빙상, 씨름, 농구, 수구, 체조 총 여섯 종목, 18명의 운동선수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2회에 걸쳐 3팀씩, 총 6팀의 ‘캐시몬 헌터스’팀이 구성되는 것.

 먼저 첫 승부에서는 최근 예능에서 다양하게 활약하고 있는 파이터 김동현이 무에타이 국가 대표, 로드FC 챔피언 등으로 구성한 링 위의 무법자 ‘파이터 헌터스’팀의 주장으로 나선다. 특히 이들은 한 라운드라도 이겨야 복면을 벗고 시청자 앞에 서겠다는 결의를 다져 과연 복면을 벗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대한민국 최강 스케이트 여제 이상화가 이끄는 ‘아이스 헌터스’팀은 대한민국 최초의 스피드 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모태범, 올림픽 2관왕 이정수, 장거리 간판 선수 엄천호로 구성되며, 근력과 지구력까지 겸비한 이들의 활약상에 귀추가 주목된다. 마지막으로 운동하는 발라드가수 황치열이 이끄는 ‘천하장사 헌터스’는 뛰어난 씨름 실력은 물론 다양한 끼로 온라인과 방송에서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박정우, 최연소 태백장사 ‘슈퍼 루키’ 허선행, 모래사장을 넘어 씨름 전성시대를 이끌고 있는 손희찬이 합을 이룬다. 이들은 모래판을 벗어나서도 탁월한 운동 신경을 구사하며 활약할 예정이다. 

사진제공=tvN

이어 2회에는 김동현 주장과 함께 대한민국 최초 NBA리거 하승진, 화려한 개인기를 보유한 명품 가드 전태풍, 본업인 모델보다 농구선수로 더 잘 알려진 문수인으로 구성된 ‘진격의 헌터스’팀이 출전한다. 또한 황치열 주장팀으로는 작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마지막 승부 던지기로 대표팀을 승리로 이끈 이성규, 국가대표 수구팀의 수문장 정병영과 거인 막내 강제선이 활약한 ‘꽃미남 마린 헌터스’가 치열한 승부에 나선다. 마지막으로 체조에는 ‘기계 체조돌’이라 불리는 체조의 정석 임창도, 최장신 체조 선수로 ‘회전 장인’으로 손꼽히는 고광진, 체조계의 핫한 루키 손종혁이 ‘날쌘돌이 헌터스’팀이 이상화 주장과 함께 합류해 대결 라인업을 확정지었다.

 ‘캐시백’에 출전하는 18명의 선수들은 각기 다른 장점과 기술을 갖고 있어 승부의 결과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김인하PD는 "실제 국가대표급 운동선수들이라 정말 자존심을 건 대결이 펼쳐졌다. 각기 다른 종목의 선수들이 펼치는 치열한 대결이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피지컬 욕망 게임쇼 ‘캐시백’은 오는 19일(일), 26일(일) 2주간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