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서울시, 해외입국자 '코로나19' 진단검사 지방비로 부담키로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03 13:55
등록일 2020-04-03 13:54

입국자 증상 여부 상관없이 귀가 전 진단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서울시는 해외입국자를 대상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비용은 지자체에서 지방비로 부담하기로 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서울시의 입국자 진단검사 비용과 관련해 "행정안전부 등을 통해 특별교부세, 재난기금 등 지방에 배부된 예산으로 사용할 수 있게 허용했다"며 "이를 통해 지방비에서 일단 지출하는 것으로 돼 있다"고 밝혔다.

윤태호 반장은 "지자체가 해외 입국자들로 인한 코로나19 전파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자체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이에 따른 조치를 추가하고 있다. 필요성에 의해 이 부분을 각 지자체에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2일 서울시는 입국자의 증상 여부와 상관 없이 귀가 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난 잠실종합운동장에 해외 입국자 전용 워크스루 방식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3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