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 대통령 "2022년까지 예비군 훈련 보상비 추가로 인상할 계획"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03 10:16
등록일 2020-04-03 09:55

"훈련 보상비, 정부 출범 전보다 4배 인상"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3일 제52주년 예비군의 날을 맞아 "2022년까지 예비군 훈련 보상비를 병장 봉급 수준을 고려해 추가로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축전에서 "예비군 훈련이 생업에 피해를 주지 않도록 보상비를 정부 출범 전보다 4배 인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예비군 창설 이후 처음으로 훈련이 연기됐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275만 예비군이 헌신하고 있다"며 "예비군의 애국심과 헌신을 국민은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비전력 정예화를 국정과제로 삼고, 동원 부대에 K10 제독차와 신형 박격포를 비롯한 신형 무기체계를 도입해 상비사단 수준으로 장비와 물자를 확충하고 있다. 훈련도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과학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격려사에서 "북한이 지난 2월과 3월 합동타격훈련을 실시하며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수차례 발사하는 등 무기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우리 군은 빈틈없는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코로나19 지원에 노력과 자원을 집중 투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예비군의 날 기념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국 17개 광역시·도 모두 행사가 취소됐다.

국방부는 예비군을 육성하고 발전시키는데 기여한 부대·기관·개인을 포상하고, 모범예비군 40명을 선발했으며 표창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추후에 시행할 계획이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