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재차관 “중소기업 혁신성장 위한 서비스 기반 마련됐다”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4-05 20:12
등록일 2020-04-02 14:48

"다른 공공기관에도 지식과 경험을 전수해야"
구윤철 기획재정부 차관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SOC 통합 기술마켓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2일 '사회간접자본(SOC) 통합기술마켓 점검회의'를 열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체계적이고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SOC 통합기술마켓은 우수한 기술이나 자재가 있어도 납품실적이나 기술입증 등의 한계로 공공공사에 참여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을 위한 플랫폼으로 지난해 6월 개통됐다.

구윤철 차관은 "다만 기대보다 중소기업 이용이 미흡했다. 중소기업에 대한 실질적이고 종합적인 지원도 아직 본격화하지 못한 점 등에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구 차관은 "중소기업 지원 창구를 통합기술마켓으로 일원화하는 공동정책과 절차를 마련해야 한다. 기술이나 제품의 공모·구매에 그치지 않고 기술개발·인증·금융지원·해외 동반 진출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해 성과가 중소기업의 피부에 와닿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SOC통합기술마켓 사례가 에너지, 정보기술(IT) 등 다른 분야로도 확산할 수 있도록 다른 공공기관에도 지식과 경험을 전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구 차관은 “조달청의 혁신조달 플랫폼과의 연계, 공공기관 혁신조달 운영 규정 마련, 중소기업 혁신제품 구매실적에 따른 경영평가 유인책 제공 등의 정책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