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양기대 후보, 코로나19 극복 방역출정식으로 선거운동 시작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4-02 14:25
등록일 2020-04-02 14:22

자원봉사자, 당원 등과 시민건강과 안전 위한 결의 다져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국회의원 후보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제21대 총선 공식선거운동인 첫날인 2일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국회의원 후보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방역출정식’을  가졌다.

양기대 후보측은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조용하지만 의미있는 출정식을 치른다는 생각에서 ‘방역출정식’을 가졌으며, 출정식 후 각 동별로 자원봉사자와 당원들이 방역활동을 했다.

이날 방역출정식에서 양기대 후보는 “광명시장 시절 40년간 버려진 광명동굴과 허허벌판이던 KTX광명역세권을 개발했을 때 무모한 도전이라고 이야기한 분들이 많았지만 시민과 함께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었다. 코로나19 역시 광명시민들과 함께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광명시장 시절, 이케아와 중앙대병원의 유치를 통해 서울의 변방이던 광명시를 대한민국이 주목하는 도시로 변화시켰다. 이제 다시, 시민과 함께 광명의 가치를 두 배로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광명~목동선 지하철 신설 추진과 감영병관리센터 및 마스크공장 설립 등을 통해 광명시민의 일상을 변화시키고, 시장 8년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구로차량기지 이전,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추진 등 각종 현안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양 후보는 “광명시가 대한민국이 주목하는 도시를 넘어, 대한민국의 표준이 되는 날까지 섬김의 자세로 시민과 함께 하겠다”고 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