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백혜련, 군 공항 이전 문제 대안 민군통합 국제공항 추진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4-02 10:44
등록일 2020-04-01 17:02

"집권여당 ‘원 팀의 힘’으로 수원의 숙원, 반드시 해결할 것"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을 국회의원 후보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을 국회의원 후보가 1일 21대 총선 공약 시리즈인 ‘백혜련의 약속’ 제3탄으로 ‘수원 군 공항 이전 문제의 대안으로 민군통합 국제공항 추진’을 발표했다.

백혜련 의원은 “군 공항 이전을 위해서는 현실적으로 예비이전후보지인 화성 시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대안이 제시되어야 하는데, 민군통합 국제공항은 상생의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10년 후면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이 포화상태에 이르기 때문에, 신공항 건설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것이다.

백 의원은 “민군통합 국제공항 사업은 지난해 경기도시공사 용역 결과에 의하면 B/C 2.36으로 경제적 타당성이 양호”하며, “생산유발 효과 7조 3천억 원, 부가가치유발 효과 2조 5천억 원, 취업유발효과는 5만 명 이상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군 공항 이전부지에 조성되는 ‘서수원 스마트폴리스’,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과 시너지를 내 경기남부권이 안보 및 경제, 교통, 물류의 허브로 거듭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총선이 끝나자마자 정부, 국회, 지자체, 시민대표 등으로 구성된 (가칭)수원 군 공항 이전 상생협의체를 구성”하고, “오는 12월에 확정·고시될 예정인 '제6차 공항개발 중장기 계획(2021∼2025)'에 반영을 검토하겠다”는 일정을 제시하며, “이미 국방부장관에게 민·군 겸용 통합공항 방식의 검토를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특히 ‘집권여당 원 팀의 힘’을 강조했다. 백의원은 “군공항 이전 사업은 종전부지 개발사업 포함하여 5조원 이상이 소요되는 대형 국책사업으로 집권 여당 소속의 경기도지사-수원시장-국회의원의 원팀으로 추진했을 때 사업을 되게 할 수 있고 나아가 추진 속도 역시 높일 수 있다”며 “21대 국회에서는 군공항 이전 문제 반드시 해결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백 의원은 “군 공항 이전은 특정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안보’와 ‘국가예산낭비’의 문제”라고 천명했다. “수원 군 공항은 우리나라 최북단의 중요한 군용 비행장이지만 현재 도심 한복판에 위치해 있어 제대로 된 훈련조차 할 수 없었다”며, “지난 수십 년 간 수원 시민들이 견디기 힘든 소음에 시달리고 있고, 군 소음보상에 천문학적인 재원이 들어가기 때문에 군 공항 이전이 훨씬 더 경제적”이라며 ‘군 공항 이전사업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