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동연 前경제부총리, 정태호 관악을 후보 지지방문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4-01 10:15
등록일 2020-04-01 10:14

기재부 출신 후보 외 첫 공개 지지방문
왼쪽부터 정태호 더불어주당 서울 관악을 국회의원 후보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태호 더불어주당 서울 관악을 국회의원 후보를 지지방문 했다.

김 전 부총리는 31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위치한 정태호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정 후보에 대한 지지와 응원의 뜻을 전했다. 

기재부 출신 후보 외 정치권 인사에 대한 김 전 부총리의 공개 지지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전 부총리는 정태호 후보에 대해 “나와 아주 가까운 사이로 좋은 친구이자 후배, 멋진 동료다.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정 후보는 자타가 공인하는 ‘정책통’으로 코로나 사태 이후의 경제, 사회구조적 문제를 해결할 적임자”라며 정 후보의 역할을 주문했다.

김 전 부총리는 “남은 2주 동안 잘 준비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길 바라며 끝까지 성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후보는 “청와대 나온 뒤 꼭 한 번 만나고 싶었는데 캠프까지 직접 와줘서 고맙다”며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화답했다. 

정 후보는 김 전 부총리 재임시절 청와대 일자리수석비서관, 정책기획비서관을 지내며 일자리안정자금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호흡을 맞췄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