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권태홍 후보 "새로운 익산을 위해 무능 정치 끝내자"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4-01 10:11
등록일 2020-04-01 10:11

"익산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이번 선거는 오직 인물만 보고 선택해야"
권태홍 정의당 익산을 국회의원 후보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권태홍 정의당 익산을 국회의원 후보는 1일 “익산이 과거의 명성을 되찾고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 이번 선거에서 무능 정치를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태홍 후보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익산은 한때 교육의 도시였고, 일자리를 위해 모여들던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모습은 전국 지방 중소도시 중 인구감소율 1위, 전라북도 시중 고용률 꼴찌를 달리고 있다. 이대로 내버려 두면 어디까지 쇠퇴할지 모른다”고 설명했다.

권 후보는 “익산시가 50억 원을 투자해 유치한 넥솔론이 파산했다. 넥솔론은 평균연령 30대인 청년 1000명이 일한 곳이다. 연봉도 고액이었다. 넥솔론이 파산되면서 근무했던 청년들이 가족과 함께 일자리를 찾아 익산을 떠났다”고 알렸다.

이어 “최근 5년간 인구변동 현황을 보면 30대, 40대 인구가 급감했다. 30, 40대가 일자리를 찾아 다른 도시로 이동하면서 19세 이하가 함께 큰 폭으로 줄니다. 출생아 수도 5년 만에 40.9%나 줄어들었습니다. 익산이 이 지경이 되는 데 있어 한병도 전 청와대 수석과 조배숙 의원은 그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권 후보는 “저는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사태를 해결했다. 주민들이 수년 동안 환경피해를 호소해도 어느 정치인도 나서지 않았다. 저는 주민들과 3년 동안 함께 싸워 인과관계를 밝혀냈다. 환경부가 집단 암 발병에 대한 인과관계 인정에 소극적일 때, 국회토론회, 국회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한국역학회 자문회의 등을 주선해 환경부가 태도를 바꾸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점마을 문제 해결했듯이 익산 문제도 하나하나 해결하겠다. 넥솔론에 반도체 산업을 유치하고, 식품산업을 육성하여 일자리 만들겠다. 미륵사지 완전복원 추진, 농식품 청년창업센터를 유치해 익산이 새롭게 도약하는데 기초를 만들겠다. 시민들의 힘으로 무능 정치를 퇴출하고 자질과 능력을 겸비한 권태홍을 국회로 보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