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코로나19'로 우리 국민 입국 금지할 계획 절대 없어”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3-31 15:13
등록일 2020-03-31 15:13

"국가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 나라는 지구상에 없어"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우리 국민의 입국을 금지할 계획은 절대 없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3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의 90%가 우리 국민"이라며 "자국민을 자기 국가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 나라는 지구상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강립 총괄조정관은 "법무부를 통해 확인했다. 검역법이라든지 국제법상으로도 자국민의 입국을 금지하는 나라도 없을뿐더러 그런 법률은 성립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현재 국내로 들어오는 (유럽·미국발) 입국자의 90%가 우리 국민"이라며 "10%의 외국인 중에서 외교 등 필수 불가결한 경우만 적절한 방역 조치를 거쳐 입국을 허용한다면 사실상 대부분의 입국이 제한되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기준 미국발 입국자 1833명의 85.2%, 유럽발 입국자 1163명의 89.2%가 내국인이다.

미국과 유럽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는 6428명으로 이 중 외국인은 20.2%였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