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방역당국 “사회적 거리두기 느슨해질땐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3-31 15:00
등록일 2020-03-31 14:18

"매일 100명 내외의 신규 환자가 지속 발생"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차관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책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질 경우 재확산의 우려가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환자 발생을 줄이기 위해 범정부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완연한 감소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어 국민들께 송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강립 총괄조정관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한 이후 여전히 산발적인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해외유입 사례도 증가해 매일 100명 내외의 신규 환자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총괄조정관는 "다만 현재 지역에서의 집단적 감염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이전에 전파됐던 사례로, 이를 토대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를 섣불리 판단하기는 어렵다"며 "효과는 시차를 두고 나타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19 발생이 계속 산발적으로 반복되고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질 경우 재확산의 우려가 높다.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는 준비가 늦어지면 일상과 방역을 함께 하는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 시기도 멀어질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생활방역체계를 두고 "사태의 장기화에 따라 구체적이고 일상적인 지침을 만들어 사회적 관습으로 만들자는 개념"이라며 "생활방역으로의 이행 시기가 (온라인 개학일인) 4월 9일이라고 아직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검토를 마치는 대로 시점과 구체 내용 등을 소상히 안내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들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째 실천하면서 많은 불편함을 겪고 계신다. 조금 더 힘을 내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