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 대통령,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범정부 대응 나선다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3-30 17:39
등록일 2020-03-30 17:39

"종합적인 디지털 성범죄 근절대책을 마련하라"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가 미성년자 성착취 동영상 유포 등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을 두고 범정부 대응에 나선다.

총리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다시는 유사한 사건으로 국민들이 고통받지 않도록 국무총리실을 중심으로 관계부처는 물론 민간 전문가까지 참여하는 TF를 구성해 종합적인 디지털 성범죄 근절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n번방 사건은)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하고도 반인륜적인 범죄”라며 "정부는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해 달라는 국민적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여 가해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 및 피해자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부는 앞으로 디지털성범죄 대응 TF를 부처 간 업무 조정기능이 있는 총리실 산하에 꾸려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경찰 등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를 참여시킬 예정이다.

한편, 이날 주례회동에서는 디지털 성범죄 근절 대책 이외에도 코로나19 방역상황에 대한 종합 점검과 민생경제 지원 방안에 대한 의견 교환도 이루어졌다.

정세균 총리는 회동에서 코로나19의 국내외 발생 상황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유·초·중·고 개학 문제, 코로나19의 해외유입 대응, 마스크 수급 등의 코로나19 관련 현안을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1일부터 모든 입국자 대상으로 14일간 의무 격리조치를 하는 것과 관련해 "현장에서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격리 수칙 준수가 필수적이므로 이를 위한 실효적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