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감신문] ‘부부의 세계’ 심은우, 첫 방송부터 김희애 환자→조력자로 맹활약!
이재성 기자
수정일 2020-03-28 18:06
등록일 2020-03-28 18:06

 

사진제공=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방송화면 캡처

[공감신문] 이재성 기자=배우 심은우가 ‘부부의 세계’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어제(27일) 첫 방송된 JTBC스튜디오의 첫 오리지널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제작 JTBC스튜디오)에서 ‘민현서’ 역으로 분한 심은우는 김희애(지선우 역)의 환자로 등장, 박해준(이태오 역)의 외도를 의심하기 시작한 김희애의 조력자로 나서며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극 중 민현서(심은우 분)는 신경안정제를 처방 받기 위해 지선우(김희애 분)의 병원을 찾았지만 지선우는 쉽게 처방전을 내주지 않았다. 이후 민현서는 남자친구인 박인규(이학주 분)에게 폭행을 당하던 현장에서 다시 지선우와 마주쳤다. 도움을 요청했지만 이태오(박해준 분)를 감시하기 바빴던 지선우는 그대로 자리를 떠났고, 민현서는 그런 지선우에게 원망의 눈길을 보내며 두 사람 사이의 심상치 않은 인연을 암시했다.

 

민현서는 행사장에서 또 한 번 마주친 지선우의 사과를 외면하며 지선우를 비꼬았지만 남편의 바람, 결혼에 대한 현실을 이야기하는 지선우를 보며 씁쓸한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실망이네요. 선생님 같이 성공한 여자도 나 같은 거랑 다를 바 없다는 게”라고 말해 지선우의 마음을 쿵 내려앉게 만들기도.

 

민현서에게 자신의 상황을 털어놓았던 지선우는 민현서를 찾아와 신경안정제 처방을 조건으로 이태오의 미행을 부탁했다. 이에 민현서는 이태오를 쫓았고 마침내 다른 여자를 껴안고 있는 이태오를 포착, 지선우게에 “차 트렁크를 살펴봐라”라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극 후반 결국 지선우는 이태오의 불륜을 확실시 했고, 차 트렁크에서 이태오가 숨겨둔 옷가지들과 휴대폰 사진 등 결정적인 증거까지 찾아낸 것. 이는 조력자로 최선을 다한 민현서의 활약이 빛나는 순간이었다.

 

이처럼 심은우는 1회부터 결정적인 역할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또한 김희애와 주고 받는 대화 속에서 원망, 씁쓸함, 걱정 등 여러 감정들을 안정적인 연기로 담아내며 시청자들이 자연스럽게 인물의 감정선을 따라가도록 만들었다. 이는 앞으로 ‘부부의 세계’ 속 심은우가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더욱 기대케 만들었다.

 

한편, 심은우가 출연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오늘(28일) 밤 10시 50분 2회가 방송된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