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발표, 증상 하루전→이틀전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3-26 16:18
등록일 2020-03-26 16:17

"이틀 전부터 공개하는 방안에 대해서 계속 검토 중"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증상 발현 하루 전에서 이틀 전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7일 브리핑을 통해 "확진자 동선은 발병 하루 전부터 공개해왔는데, 내부에서 이틀 전부터 공개하는 방안에 대해서 계속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다만 WHO도 최대 이틀이라고 밝혔기 때문에 '하루 전'에서 '이틀 전'으로 바꾸는 부분은 다른 참고문헌과 조사 결과를 보면서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무증상 유럽발 입국자의 진단검사 실시 기한도 코로나19 환자의 바이러스 배출 기간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유럽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내·외국인 가운데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없는 사람은 일단 자가격리를 시작하고, 입국 후 3일 내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게 돼 있다.

권 부본부장은 "잠복기는 최장 14일이지만, 보통 감염 후 5∼7일이 지나면 증상이 나온다"며 "증상 발현 하루 또는 이틀 전부터 바이러스가 나온다는 WHO 등의 발표와 여행자의 출국 시점 등을 고려하면 입국 후 3일까지는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증상이 늦게 나타날 수 있지만, 자가격리 14일간 증상이 조금이라도 생기면 바로 검사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