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황교안 "문 대통령, 확고한 선거 중립 지켜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3-26 10:35
등록일 2020-03-26 10:20

"공정선거 의심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확고한 선거 중립을 지키라. 공정선거 의지를 국민 앞에 밝히라"라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4·15 총선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기도 전에 벌써 공정선거를 의심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황 대표는 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등 일부 진보 성향 단체의 통합당 후보에 대한 선거운동 방해를 두고 "오세훈 후보, 나경원 후보를 비롯해 우리 당 후보에 대한 선거방해 행위가 공공연히 방치되고 있다. 노골적 선거방해 행위 때문에 출근 인사조차 제대로 못 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에게는 더불어민주당 대표와는 차별적으로 비례정당 지지를 못 하도록 제한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선거를 관장하는 국무총리, 행정안전부 장관, 법무부 장관 등이 모두 민주당 출신 정치인"이라며 "선거 중립에 대한 우려는 진작부터 있었는데 현실이 되는 게 아닌가 매우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울산에서 벌어진 부정선거 사건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이번 총선이 울산 선거의 재판이 된다면 국민께서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동안 우리 당이 선거 중립 내각을 요구한 이유도 울산선거의 재판을 막기 위한 것이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총선은 이념과 진영에 매몰돼 있는 문 정권과 친문 세력을 심판해서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기회가 돼야 한다"며 "국가 재건 수준의 대수술,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