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은경 "트럼프 대통령이 요청 의료장비, 코로나19 '진단시약'"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3-25 16:37
등록일 2020-03-25 16:37

"국내방역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지원 할 수 있다"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나라에 지원을 요청한 의료장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요청받은 의료장비는 코로나19 진단시약이라고 들었다. 국내방역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지원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5개 회사가 진단시약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고 소개하며 "국내 방역과 환자관리에 지장이 없는 생산량은 수출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에 따르면 현재 미국뿐 아니라 10여개 국가에서도 진단키트를 비롯한 물품, 전문인력 지원 요청이 들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정 본부장은 "방대본으로 직접 요청이 온 게 아니라 외교부가 관리한다. 요청한 국가와 정확한 지원내용을 방대본이 확인해 주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인력지원은 못 하고 있지만, 다른 국가와 전화 회의와 영상 회의는 수시로 진행하고 있다"며 "최근 코로나19 확산이 발생한 국가들은 코로나19의 역학·임상적인 특징, 진단 체계, 방역시스템 정보 등 우리 경험을 문의한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