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교육청 "코로나19 지속시, 초중고 온라인 개학 방안 검토"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3-25 14:28
등록일 2020-03-25 14:28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고려 중"
온라인 수업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교육부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할 경우 초·중·고교를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고려하고 있다. 학교나 지역 사회에서 학생이나 학생·교직원이 감염돼 휴업이 연장될 가능성을 대비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교육부는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해도 대면 수업처럼 법정 수업일수와 수업시수(이수단위)로 치려면 온라인 수업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기준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정부 차원에서 초·중·고를 위한 온라인 수업 기준을 만든 적은 없으며 실제로 이뤄지는 온라인 수업은 '과제형·토론형·실시간쌍방향형' 등 3가지 유형이다.

한편, 전국 시·도 교육청은 교육부가 온라인 수업의 일반화 모델을 개발하는 데 조력하기 위해 '원격교육 시범학교'를 선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시범학교들은 다음 주 한 주 동안 정규 수업처럼 시간표를 짜서 가정에 있는 학생들에게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제공한 뒤 애로사항을 교육부·교육청에 보고한다.

각 교육청은 이번 주 내로 시범학교 선정 절차와 준비 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며 나머지 학교들도 개학 전까지 온라인 강의와 메신저 소통 등을 통해 정규 수업에 준하는 원격교육을 제공하도록 노력한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