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감신문] 강다니엘, 첫 번째 미니 앨범 'CYAN' 발매 기념 일문일답
이재성 기자
수정일 2020-03-25 11:11
등록일 2020-03-25 11:11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공감신문] 이재성 기자=강다니엘이 24일 오후 6시, 첫 번째 미니 앨범 'CYAN(사이언)'의 타이틀곡 '2U'로 컴백한다.

 

휴식을 끝낸 강다니엘이 첫 미니 앨범으로 다시 날갯짓을 시작한다. 이번 새 앨범은 지난해 7월 발매한 솔로 데뷔 앨범 ‘color on me’를 잇는 ‘COLOR’ 시리즈 3부작의 포문을 여는 앨범으로, 강다니엘만의 색을 만들어가기 위한 본격적인 여정의 첫발과 같다. 컴백 D-DAY를 맞아 강다니엘이 직접 이야기를 전한다.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Q. 솔로 데뷔 앨범과 디지털 싱글을 이어, 첫 번째 미니 앨범이다. 컴백 소감은?

새로운 앨범을 내고, 음악과 무대를 다시 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쁘고 행복합니다. 컴백이지만 뭔가 초심으로 돌아간 느낌이 들기도 해요. 저에겐 이번 앨범이 무척이나 소중하고 중요하기도 하고, 또 한편으론 도전이기도 한 것 같아요.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Q.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컴백 일정을 결정하기 쉽지 않았을 텐데?

제가 항상 다니티 분들께도 말씀드리는 거지만, 우선 정말 모든 분들이 건강하셨으면 좋겠어요. 건강이 최우선이고요. 현재의 모든 상황이 컴백하기에 완벽히 좋은 타이밍이라고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그래도 올 한해 제가 보여 드릴 것들이 많을 것 같아서 일정대로 움직여 보려고요. 힘든 시간을 모두 함께 이겨내고 계실 텐데, 이번 제 앨범의 음악으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드릴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Q. 미니 1집 ‘CYAN’은 어떤 앨범인가?

첫 번째 미니 앨범 ‘CYAN’은 앞으로 3부작으로 연결될 저의 컬러 프로젝트에서 챕터 1을 담당하고 있는 앨범입니다. 청량하고 산뜻한 시안 컬러에 저의 꿈과 열정, 도전을 담았습니다.

 

Q. 타이틀곡 ‘2U’는 어떤 곡인가? 

타이틀곡 '2U'는 꿈을 향해 달려가다 지치거나 조금 외로운 기분이 드는 분께, '너라는 이유만으로 사랑해 주는 사람이 곁에 있어.'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곡입니다. 특히 제목에 '너에게'라는 'To you'와, 너라는 '이유' 이렇게 중의적 표현으로 재미를 더했고요, 이 봄과 굉장히 잘 어울리는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어요.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Q. ‘2U’를 처음 들었을 때 어떤 느낌이었나?

타이틀곡 ‘2U’는 챈슬러 님께서 작곡과 작사를 모두 맡아 만들어 주신 곡인데요. 처음 곡을 만들 때부터 저를 생각하고 쓰신 곡이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곡의 뼈대가 채 갖추어지기도 전에 처음 듣게 되었는데, 완성된 곡이 아니었는데도 불구하고 왠지 저와 잘 맞는 옷을 찾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Q. 타이틀곡 ‘2U’의 포인트 안무 혹은 킬링 파트가 있다면?

후렴이 시작되면서 ‘tell me~’라는 가사와 함께 귓가에 손을 대고 이야기를 들어주는 듯한 동작이 있어요. 이 부분이 이 곡에서 가장 포인트가 되는 안무이니, 꼭 놓치지 말고 봐 주셨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1절 시작과 함께 그루브한 느낌을 담은 안무 역시 꼭 집중해서 봐 주세요!

 

Q. 신곡 무대를 준비하면서 중점을 준 부분이 있다면?

무대 위에서의 호흡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이 무대는 저 혼자만이 채우는 것이 아니라 같이 무대를 꾸며주시는 분들과 함께 해야 더 멋진 무대로 완성될 수 있기 때문에, 함께 호흡하고 더 단단하게 다듬는 부분들에 집중하면서 준비했습니다.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Q. 타이틀곡 외에 가장 마음에 드는 곡과 이유는?

너무 좋은 곡들이 많아서 하나의 앨범을 만들기 위해 곡을 추려내는 과정도 정말 어려웠는데요. 그 안에서 더 좋은 곡을 고르라는 질문은 더더욱 어려운 것 같아요. 그래도 꼭 하나를 골라야 한다면 저는 ‘Interview’를 고르고 싶습니다. 녹음을 마친 직후 모니터 음원을 들었을 때 저의 목소리가 이 곡에 가장 잘 녹아든 것 같더라고요.

 

Q. 3부작으로 이어지는 ’color’ 시리즈다. 어떤 이야기를 담는가?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 싶은가?

‘color’ 시리즈는 ‘가장 저 다운 저를 찾기 위한 여정’을 색으로 담아내는 시리즈인데요. 저만의 본연의 색을 찾기 위한 과정을 차근차근 보여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시리즈의 첫 단추인 ‘CYAN’에서는 긍정적이고 밝은 메시지를 전해 드리고 싶고요, 앞으로의 앨범들을 통해서도 각각의 색이 가진 뚜렷한 메시지와 콘셉트를 보여 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Q. ‘본연의 색을 찾기 위한 과정’이라고 표현했다. 그렇다면, 지금 강다니엘의 색을 표현하자면?

첫 미니앨범의 컬러가 ‘CYAN’이고, 제 머리도 앨범 컬러에 맞추어 파란색이기 때문에, 지금 현재의 강다니엘을 색은 ‘CYAN’이라고 표현하고 싶어요.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Q. 2020년에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분야나 목표가 있다면?

올해의 목표는 아니지만 앞으로의 ‘color’ 시리즈 프로젝트를 마지막까지 잘 진행해 보고 싶고요. 개인적인 취미 생활로는 요즘 마술에 굉장히 꽂혀 있어서 제대로 한번 배워보고 싶어요.

 

Q. 강다니엘의 2020년은 어떤 해가 될까?

가장 바라는 것은 저뿐만 아니라 모든 분들이 건강하게 보내시는 해가 되었으면 하고요. 강다니엘로서는 음악적으로 한층 더 성장하는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Q. 이번 앨범을 통해 팬들에게 듣고 싶은 평가는?

처음 솔로 데뷔 앨범을 준비하면서도 들었던 생각과 변함이 없는 부분인데요. ‘강다니엘이 이런 곡도, 이런 모습도 소화할 수 있구나’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 여러 장르를, 여러 색을 모두 소화하는 그런 아티스트로 성장하고 싶습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