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미국발 입국자 강화조치, 27일부터는 시행돼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3-25 09:50
등록일 2020-03-25 09:22

"향후 지속가능한 지 여부도 중요한 고려사항이 될 것"
정세균 국무총리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 방안과 관련해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전수검사에 이어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강화조치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시급성을 감안할 때 늦어도 27일 자정부터는 시행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미국의 확진자 급증에 따라 불안감을 느끼는 북미지역 유학생 등 우리 국민들의 귀국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지체할 시간이 별로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방역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국민들을 보호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이 무엇인지에 대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고민해서 만든 제안을 토대로 오늘 회의에서 결론을 낼 것"이라며 "향후 지속가능한 지 여부도 중요한 고려사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요양병원에서 집단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을 언급하며 "요양병원 감염을 막기 위해 간병인들에 대한 관리와 방역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간병인들은 병원에 상시출입하고, 환자와 가장 가까이에서 생활하고 있으나 의료인이나 병원 직원이 아니라 그간 상대적으로 관리가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아오 "요양병원 간병인 경력이 확인되면 우선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혹시라도 검사과정에서 체류자격이 문제가 돼 불이익을 받을까 봐 검사를 기피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복지부와 법무부 등은 신속히 방안을 강구해 보고해달라"고 지시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