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홍남기 "정부, 재난기본소득 계속 검토할 것"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3-20 18:12
등록일 2020-03-20 17:53

"정치권과 제정당국 입장 달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회의 개최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정부가 재난기본소득을 계속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외신기자간담회에서 "이미 상당 부분 정치권을 중심으로 문제 제기가 됐는데, 모든 국민에게 무차별적으로 기본 소득을 줄 것인지, 어려운 계층이나 타깃 계층에 줄 것인지 갈래가 나뉘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정치권 얘기는 전 국민에게 줬으면 좋겠다는 것인데, 재정당국 입장에선 모든 국민에게 나눠주는 것은 형평성 차원도 있고 국민적 공감대를 이루는 차원도 있고 막대한 돈이 들어가는 재원 문제도 있고, 효과성 문제도 있다"며 "이런 것들이 같이 감안돼서 결정돼야 할 사항"이라고 했다.

그는 "모든 국민에게 주는 것에 선뜻 동의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재난기본소득을 전 국민에게 주는 것은 동의 안 한다고 국회에서 (제가) 말했고, 지금 추경 안에도 타깃 계층에 대한 현금성 지원 사업이 포함돼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생계 보조를 받는 저소득층에 대해서는 17만~22만원을 드리는 게 반영돼 있고, 코로나19로 돌봄에 어려움을 겪는 부모들에게도 10만원을 지원한다"며 "다만 현금으로 드리는 게 아니라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재정당국 입장에서는 드는 돈은 똑같다.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드리는 것이 소비로 이어지고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저소득층 소비쿠폰·아동돌봄 쿠폰을 드리는데, 2인 자녀라면 합계가 45만원이 된다"며 "이것과 재난기본소득을 연결하면 (지급 대상이) 전 국민이냐, 타깃 계층이냐는 판단의 문제"라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추경에는 기본소득의 취지가 반영된 사업이 담겼다. 기본소득은 소득, 자산, 고용과 관계없이 주는 것인데 모두에게 주는 것은 쉽게 동의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본소득 개념은 핀란드가 시행하다가 그만뒀고, 스위스는 국민투표에서 부결됐으며, 전 국민에게 주는 기본소득 개념은 국회에서 계속 문제 제기가 있었다. 지금 우리 복지체계와 결부시켜 봐야 한다"라고도 했다.

그는 '기본소득을 주면 복지예산을 깎아야 한다'는 지적에는 "그런 데 대한 공감대가 형성 안 돼 있다. 올해 본예산 512조원 중 복지예산이 180조원인데 그와 같은 기존 복지예산 체계와 같이 가는지, 별도로 가야 하는지 짚어봐야 한다"며 "지금 상황상 기본소득을 전 국민에게 주는 것에 대해서는 재정당국 입장에서 의견을 같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2차 추경 편성 여부에 대해 "2차 추경을 '한다, 안 한다' 는 1차 추경이 엊그제 마련됐기 때문에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다만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이 있었고 세계 경제에 더 크게 영향이 올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추가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소상공인, 중소기업, 한계기업과 어려움을 겪는 계층에 대한 지원 등이 추가로 필요하면 대책을 마련하고 재원 대책도 같이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